광고경기전망지수 보고서

신뢰할 수 있는
광고경기전망지수(KAI) 조사

제목 [광고경기 전망지수(KAI)] 2019년 4분기 전망보고서
작성일 2019-10-04 작성자 운영자 조회수 384

KOBACO KAI 108.6 … 온라인은 강세, 타매체는 보합세

 

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(코바코, 사장 김기만)의 광고경기전망지수(KAI) 조사 결과, 4분기 광고시장 경기는 3분기 대비 강보합세를 띨 것으로 나타났다. KAI 90 이하, 110 이상의 명확한 감소/증가세를 보인 매체는 온라인(112.2) 뿐이었으며 나머지는 보합세에 머물렀다. 만일 4분기 광고시장이 성장한다면 온라인-모바일의 영향일 것으로 보인다. 온라인 광고시장은 전체 광고시장이 '14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5.2% 성장하는 동안 15.9% 성장해, 올해는 지난해보다 9.9% 증가한 6조원 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.(2018 방송통신광고비조사, 과기정통부·코바코)

 

업종별로는 증가·감소세가 갈렸다. '의류 및 신발'(136.8), '미용용품 및 미용서비스'(130.8)의 증가세가 두드러질 전망이다. '의류 및 신발' 광고주의 경우 단가가 높은 제품이 겨울시즌에 편중돼 연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데, 이를 대비해 광고집행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. 반대로 '의료용품 및 장비, 의료서비스'(85.0)과 '주류 및 담배'(83.3) 광고주는 광고지출을 줄일 전망이다.

 

통계청 국가승인통계인 광고경기전망지수(KAI)는 매달 국내 45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 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.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,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.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.

 

본 조사자료는 방송통신위원회 정부혁신 실행계획에 따라 공공데이터로 제공되어, 코바코 통계시스템(adstat.kobaco.co.kr) 및 통계청 국가통계포털(kosis.kr)에서 조사보고서 및 결과수치를 각각 내려 받을 수 있다.  

파일1
파일2